안산 7점 쏘자 “최악”이라 막말한 KBSN…뭇매 맞고 결국 사과

‘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’를 중계하는 과정에서 선수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KBSN이 공식 사과했다. KBSN은 28일 공식입장을 통해 “KBSN스포츠 채널을 통해 방송된 세계양궁선수권대회 중계 중 사용한 일부 부적절한 표현과 관련해 국가대표 양궁선수단과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”고 밝혔다.

기사 더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