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영화감독 변신’ 박정민 “이영지 덕에 시나리오 잘 풀려”

'언프레임드' 프로젝트로 단편영화 연출에 도전한 배우 박정민이 래퍼 이영지 덕분에 고민을 해결했던 사연을 공개했습니다. 지난 6일 왓챠 오리지널 숏필름 프로젝트 '언프레임드'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습니다.

기사 더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