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큰절 논란’이 과민반응?…자격 없는 중국의 ‘왕이런’ 옹호

새해맞이 팬 사인회에서 큰절 대신 홀로 서서 인사한 그룹 에버글로우의 중국인 멤버 왕이런을 두고 중국 매체들이 옹호에 나섰습니다. 이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“중국이 충고할 자격이 있냐”며 비판했습니다.

기사 더보기